다마시마 지역

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리운 옛 풍경

빗추 지방의 거점으로서 번영을 누렸던 항구도시 「다마시마」의 역사는 약 400년전의 영주 미즈노야 일족이 전답을 개간하고, 항구를 개항한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. 당시의 모습이 남겨져 있는 옛거리경관 보존지구와 엔쓰지 절, 당시의 번영을 누린 모습을 느껴볼 수 있는 다마시마 항 등 어딘지 모르게 그리워지는 옛시대의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.

Entsuji Temple

엔쓰지 절

약 200년전, 훌륭한 인품을 지녔기에 민중들로부터 많은 존경을 받아 왔던 료칸 스님이 수행하였던 절. 절 주변의 산악 일대는 오카야마현의 지정 공원으로 되어 있으며, 4월이 시작될 무렵에는 활짝 피는 벚꽃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.

Nakagai-cho (old town)

나카가이초(옛 거리 풍경)

옛날, 다마시마 항이 개항했을 때, 중개상들이 상점을 냈다는 것이 그 마을의 유래라고 하는 나카가이초. 고풍스러운 양조장, 종이가게, 된장과 간장 전문점 등의 건물이 처마를 잇대고 있습니다.

Yunoki House (Saisotei)

구 유노키 집안 주택

빗추 마쓰야마번의 영주를 섬긴 다마시마의 촌장 유노키 일족의 옛 저택.

영업시간
9:00~17:00
요금
견학 무료
휴관일
월요일, 국경일 연말 연시
Sami Swimming Beach

사미 해수욕장

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해수욕장.「일본의 해변가 100선」에 선정된 아름다운 모래사장에는 매년 수많은 관광객 들이 찾아 옵니다.

맨 위로 되돌아가기